이번 번역은 제 어린 날의 추억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영화입니다.

굉장히 오래 전에 봤는데도 제 기억에 확연이 남은 영화죠. 어린 날의 전 굉장히 재밌게 봤었습니다만

크리틱은 매우 실망한 눈치더군요. 경험을 살려 영화 본편을 다시 한번 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습니다.

여러분도 재미있게 봐 주세요!